May 16, 2024

온타리오 정부, 토론토의 약물 비범죄화 요청에 경고

온타리오 주정부가 토론토에 약물 비범죄화 요청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경고를 발했습니다. 온타리오 보건부 장관 실비아 존스는 주정부가 감독된 주사 시설에 대해 명시되지 않은 "책임 조치"를 도입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토론토 시가 연방정부에 개인 사용을 위한 소량의 약물 비범죄화를 요청한 것에 따른 대응입니다. 토론토는 보다 넓은 차원의 전략으로 오피오이드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이러한 요청을 했습니다.

주정부의 입장은 약물 사용과 관련된 낙인을 줄이고 필요한 보건 서비스에 안전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비범죄화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하는 토론토 공중보건 관계자들의 입장과 극명하게 대조됩니다. 토론토의 요청은 지난해 제출되었으며, 이는 캐나다 전역에서 수천 명의 목숨을 앗아간 오피오이드 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강조합니다.

존스 장관의 성명은 주정부가 약물 규제를 엄격하게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합니다. 감독된 주사 시설에 대한 새로운 "책임 조치"의 세부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러한 조치는 해당 시설의 운영과 규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주에서 논란이 되어온 해악 감소 시설에 대한 보다 엄격한 감독을 예고하는 움직임입니다.

토론토 공중보건 관계자들과 여러 옹호 단체들은 주정부의 입장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그들은 비범죄화와 해악 감소 전략이 오피오이드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중요한 공중보건 대응의 요소라고 주장합니다. 온타리오의 약물 정책에 대한 논쟁은 약물 사용과 관련된 해악에 대처하는 최선의 접근 방식에 대한 전국적인 논의를 반영합니다.

이러한 주와 시의 접근 방식 간의 충돌은 캐나다의 약물 정책의 복잡성을 강조합니다. 일부 지역과 도시는 공중보건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진보적인 개혁을 추진하는 반면, 다른 지역은 전통적인 처벌 접근 방식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이 논쟁의 결과는 전국의 약물 정책과 공중보건 전략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 Urbanminute Inc. 2022-2024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