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31, 2023

트리니티 벨우즈 공원 사고: 나무가 떨어져 중상을 입은 여성, 병원에서 사망

친구의 말에 따르면, 7월 25일에 트리니티 벨우즈 공원(Trinity Bellwoods Park)에서 나뭇가지가 떨어져 중상을 입은 여성이 세인트 마이클 병원에서 사망했습니다.

아합 압델-아지즈(Ahab Abdel-Aziz)라는 친구가 그녀의 사망을 확인하고, 그녀를 토론토의 아트 갤러리 소유주인 파리 나디미(Pari Nadimi)로 밝혔습니다. 웹사이트에 따르면 나디미는 1998년부터 나이아가라 스트리트(Niagara St.)에서 파리 나디미(Pari Nadimi) 갤러리를 운영해 왔습니다.

파리 나디미 갤러리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그들의 임무는 "야심차고 도전적이며 지적으로 동기를 부여하는 중요한 예술가들"을 소개하는 것이었습니다. 개관 이후로 200회 이상의 개인전 및 그룹전을 개최했다고 합니다.

사건 발생 다음 날인 오후 5시 15분경에 시 당국은 나무 전체를 제거했습니다. 시 대변인은 "시 직원들이 (7월 25일) 저녁에 현장에 나와 지역을 확보하고 모니터링했으며, (7월 26일) 다시 현장에 나와 피해를 입은 나무와 주변 나무를 조사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직원들은 추가 분석을 위해 나무를 제거하고 해당 지역의 모든 잔해물을 제거했습니다."

당시 토론토 경찰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60대 여성이 심각한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되었다고 밝혔습니다. 범죄 혐의가 관련되지 않았기 때문에 다른 업데이트는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가족 친구인 매들린 도나휴는 시티뉴스에 71세의 나디미가 이 사건으로 치명적인 뇌 손상을 입어 7월 27일에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도나휴는 나디미가 이란에서 태어나 캐나다로 이민을 왔으며, 토론토에 사는 남매와 오타와에 사는 조카가 모두 그녀의 죽음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Urbanminute | 어반미닛

캐나다의 이야기를 함께 만들어갑니다

주간 TOP기사

© Urbanminute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