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6, 2023

온타리오 간호사 이탈 위기: 환자 치료에 심각한 영향

온타리오주에서 1,000명 이상의 간호사(RPN)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의료 시스템에 대한 위협이 증가함에 따라 환자 직접 케어와 '시스템을 회복 불능으로 만드는' 간호사의 현장이탈이 우려된다고 합니다.

2023년 5월 온타리오 간호사협회(WeRPN)의 의뢰로 실시된 이 설문조사에 따르면 최근 간호사 라이센스 등록이 증가했다는 보도는 "전체 그림을 그리지 못한다"며 60% 이상의 간호사가 이직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WeRPN의 최고 경영자인 다이엔 마틴(Dianne Martin)은 즉각적인 대응이 없다면 온타리오는 직접 환자 치료 업무에서 '상당한 수'의 간호사를 잃을 위험에 놓여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마틴은 "의료 시스템이 회복 불능 상태로 이어질지의 문제가 아니라 언제가 문제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1,208명의 실무 간호사 중 62%는 직업을 그만둘 의향이 있거나 고려 중이라고 답했으며, 그 중 5명 중 1명은 온타리오를 떠날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협회는 이러한 이탈이 환자 치료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하며, 응답자의 90%는 '인력 부족 문제가 지속적으로 악화되면서 환자 치료에 부정적인 영향을 직접 목격했다'고 답했습니다.

설문조사에서는 또한 간호 기관에 대한 의존도가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데 강조되었는데, 응답자의 60%는 직장에서 간호 기관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다'고 답하였으며, WeRPN은 이를 통해 인력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비용이 3배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주 병원 간호사를 위한 중재 결정에 따르면, 팬데믹 이후 온타리오 병원에서 인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사설 간호 대행업체를 이용하는 비율이 4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2020-21년도에 병원은 대행사 간호사에게 38,350,956달러를 지출했으며, 2022-23년도에는 이 비용이 173,669,808달러로 급증했습니다.

WeRPN에 따르면, 간호사의 54%는 더 높은 급여와 더 큰 유연성을 얻기 위해 영리 간호 에이전시로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협회는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포드 정부에 표준화된 간호사 대 환자 비율을 도입하여 '관리 가능한 업무량'을 설정하고, 유지 전략을 실행하고, 우선순위를 정하며, 모든 부문에서 RPN에게 공정한 보상을 제공하고, 영리 간호 기관에서의 이탈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효과적인 인력 유지 전략을 위한 솔루션은 복잡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오랫동안 정부 지도자들에게 온타리오 주민들을 위해 올바른 일을 해줄 것을 요청해 왔습니다."라고 마틴은 말했습니다. "이제 행동할 때입니다. 우리의 직업과 의료 시스템의 미래가 여기에 달려 있습니다."

© Urbanminute Inc.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