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5, 2023

팬데믹 이후 온타리오 병원의 사설 간호 대행업체 이용률 4배 증가

팬데믹 이후 온타리오 병원의 사설 간호 대행업체(agency) 활용률이 4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이 통계는 지난주 발표된 온타리오 간호사 협회(ONA)의 병원 간호사를 위한 중재 결정에서 언급되었습니다.

회장인 윌리엄 카플란(William Kaplan)은 2020-21년에 병원들이 대행사 간호사에게 38,350,956달러를 지출했다고 보고했으며, 이 수치는 2022-23년에는 173,669,808달러로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카플란은 7월 20일의 결정문에서 "초과 근무와 대행사 간호사의 활용이 놀랍도록 증가하였고, 이는 실제로 고용 및 직원 유지에 대한 문제를 보여줍니다."라고 언급하였습니다.

그는 병원들이 대행사 간호사에게 계약직 간호사보다 두 배나 세 배의 보수를 지급하는 이유에 대해 "이것이 직원 유치의 핵심 동인은 아니지만, 병원이 인력 수요를 충족시키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보건부 대변인 실비아 존스(Sylvia Jones)는 대행사 간호사의 근무 시간이 줄어들고 있으며, 온타리오 병원 전체 근무 시간의 2% 미만을 차지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존스는 간호 대행업체를 계획 변경 시 병원을 지원하는 도구로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것은 증가하는 지역사회의 요구에 대응하고, 필요한 경우에 병원 파트너를 통해 이를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라고 월요일에 키치너(Kitchener)에서 기자들에게 말했습니다.

Image(s) and media content(s) in this post may be subject to copyright.
최근기사
뉴스, 정치
부동산, 경제
음식, 명소
예술, 문화
의료, 건강
유학, 이민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