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19, 2023

토론토 부동산의 현실: 주차 공간 하나 = 주택 가격

금리가 올라가고 시장이 비활성화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토론토의 주택 가격은 계속해서 높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새로 나온 한 부동산 매물이 토론토에서 집을 구매할 때 들어가는 비용을 여실히 드러냈습니다.

GTA의 평균 주택 가격은 현쟈 118만 2,000달러입니다. 도시의 외곽 지역에 있는 작은 콘도또한 20만 달러 미만으로 찾아볼 수 없는 실태입니다.

그런데도 다운타운 중심에는 이보다 가격이 낮은 매물이 몇 개 있습니다. 유감스럽게도 이들 대부분은 실제 집이 아니라 다름아닌 주차 공간입니다. 이는 토론토의 부동산 시장이 얼마나 엉망인지를 보여줍니다.

토론토에서는 최근 몇 년 동안 주차 공간이 10만 달러 초반으로 팔렸지만, 지난 주에는 한 곳이 179,900달러라는 놀라운 가격에 팔렸습니다. 이 가격은 우리 부모님 세대가 1980년대에 첫 집을 살 때의 평균 가격보다 더 비싼 것입니다.

베이와 웰즐리 가까이에 있는 44 세인트 조셉 스트리트(St. Joseph Street)에 있는 지하 매물은 "주차 공간과 개인 보관함이 함께 있는 드문 기회"라고 홍보되고 있습니다.

이 공간을 사려면 가격 외에도 매년 300달러의 재산세, 매달 94.90달러의 관리비를 내야 하고, TSCC 794에 등록된 소유자여야 합니다.

비교를 위해 말하자면, 이 작은 콘크리트 덩어리와 함께 제공되는 지하 저장 공간 가격으로 온타리오의 워털루나 카와타 레이크(Kawartha Lakes) 같은 저렴한 지역, 또는 캐나다 전국의 다른 저렴한 지역, 그리고 미국 국경 남쪽의 많은 지역에서 집을 살 수 있습니다.

Image(s) and media content(s) in this post may be subject to copyright.
최근기사
뉴스, 정치
부동산, 경제
음식, 명소
예술, 문화
의료, 건강
유학, 이민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