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19, 2023

메트로(Metro) 노조 , 잠정 합의 도달로 파업 종료

토론토 광역 지역(GTA)의 27개지점 메트로 식료품점의 노동자들은 자정 직후 잠정 합의에 이르렀고, 파업을 간신히 피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합의는 소매업 분야의 식료품점 근로자에 대한 유니포(Unifor)의 깊은 헌신과 노동권 신장을 위한 유니포의 노력을 강조하는 획기적인 합의입니다."라고 유니포의 전국 회장인 라나 페인(Lana Payne)이 수요일 성명에서 말했습니다.

유니포가 대표하는 노동자들은 6월 26일 100% 파업 찬성으로 교섭에 돌입했으며, 화요일 오후 11시 59분 파업 마감 시한까지 교섭이 계속되었습니다. 파업이 발생하면 GTA 전역에서 약 3,700명의 근로자가 영향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번 합의는 노조와 비노조를 막론하고 근로자들이 만성적인 경제 위기 속에서 근로 조건 개선이 시급하다는 점을 분명히 함에 따라 전국의 식료품점 근로자들을 위한 토대를 마련할 것입니다."라고 페인은 말했습니다.

잠정 합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다음 주에 비준 투표를 위해 회원들에게 제시 될 때까지 공개되지 않을 것이라고 유니포는 말했습니다.

노조는 메트로 근로자들의 우선 순위는 임금과 복지 혜택에 대한 접근성 개선, 근무 조건 및 안정성 개선이라고 말했습니다. 유니포는 향후 2년 동안 주요 식료품 업체들과 12개 이상의 단체 협약 협상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번 메트로 계약이 그 첫 번째 계약입니다. 페인 회장은 이전부터 노조가 패턴 교섭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는 메트로 계약이 다가오는 협상의 선례가 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또한, 팬데믹과 경제 위기를 겪은 후 메트로를 비롯한 일선의 식료품점 노동자들은 식료품과 임대료룰 감당하지 못해 가족과도 함께하지 못하는 예측할 수 없는 사태에 이르기까지 엄청난 어려움에 직면해 있으며, 이것이 바로 조합원들이 근무 조건을 개선하기 위해 기꺼이 싸우는 이유라고 전했습니다.

Urbanminute | 어반미닛

캐나다의 이야기를 함께 만들어갑니다

주간 TOP기사

© Urbanminute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