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19, 2023

보행자 사망 사고로 12만 5천 달러 벌금

토론토에서 보행자가 덤프 트럭에 치여 사망한 이후, 아스팔트 및 콘크리트 계약 업체가 벌금을 부과받았다고 온타리오 노동부가 밝혔습니다.

수요일에 발표된 공지에 따르면, 이 사건은 2021년 4월 15일에 제인(Jane)과 킬(Keele) 사이의 핀치 애비뉴(Finch Avenue)에서 발생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버스 정류장 인근의 작업 구역에서 보행자가 덤프 트럭에 치여 사망했습니다.

노동부에 따르면, 아스팔트 및 콘크리트 연마 및 밀링 계약업체인 D&A 로드 서비스(D&A Road Services Inc.)는 핀치 애비뉴의 도로에서 아스팔트를 제거하고 별도의 계약 업체가 제공한 덤프 트럭에 싣고 있었습니다.

노동부는 작업 구역에 횡단보도가 있었으며, "보행자가 횡단보도를 따라 주황색 장벽 안의 임시 버스 정류장을 오갈 수 있도록 하는 등 작업을 주기적으로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덤프 트럭이 가득 찰 때마다 회사의 밀링 작업이 중단되었다고 합니다. 트럭이 빠져나가기 전에 덤프트럭 운전자는 서류 작성을 위해 정차하였습니다.

노동부는 적재된 덤프트럭이 횡단보도 위나 근처에 정차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 때 한 보행자가 비닐 봉지를 가져오기 위해 약간 열려있는 주황색 장벽을 통해 작업 구역으로 들어가는 것이 목격되었습니다."라고 통지서에 적혀 있습니다.

노동부는 트럭 운전사가 서류 작업을 마친 후 트럭을 다시 운행하다 보행자를 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고로 인해 보행자는 치명적인 부상을 입었습니다.

노동부는 통지서에서 D&A 로드 서비스(D&A Road Services Inc.)가 "공공 보도와 프로젝트 사이에 울타리를 설치해야 하는 온타리오 규정 213/91의 섹션 65에 따른 조치와 절차를 작업장에서 이행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사는 7월 12일 유죄를 인정하고 12만 5,000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았습니다.

"법원은 또한 주 범죄법에 따라 25%의 피해자 벌금 할증료를 부과했습니다."라고 통지서에 적혀 있습니다. "이 과징금은 범죄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특별 주 정부 기금에 적립됩니다."

Urbanminute | 어반미닛

캐나다의 이야기를 함께 만들어갑니다

주간 TOP기사

© Urbanminute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