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5, 2023

토론토, 사무실 공실률 30년 만에 최고치 도달

코로나로 인한 봉쇄 조치가 점차 완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점점 더 많은 토론토 기업들이 하이브리드 근무 모델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이는 주중에 대부분의 사무실 공간이 비어 있음을 의미합니다. 재택 근무 비율은 이전에 비해 감소했지만, CBRE의 최근 상업용 부동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분기 사무실 공실률이 거의 3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캐나다의 2분기 사무실 공실률이 18.1%로, 1994년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이는 전분기에 전국 사무실 공실률이 17.7%였던 것에 비해 소폭 상승한 수치입니다. 이와 비교해 1994년 1분기 사무실 공실률은 18.6%였습니다.

현재 전국적으로 재임대 가능한 사무실 공간은 약 1,700만 평방피트로, 이는 사상 최고 수치이며, 작년 동기 대비 약 250만 평방피트가 더 많습니다.

CBRE는 캐나다 사무실 시장이 경기 침체 위협, 금리 인상, 기술 부문 약세, 임차인 권리화, 그리고 새로운 사무실 공간 공급이라는 다양한 요인들과의 싸움을 벌이고 있으며, 원격 근무의 불확실성까지 겹쳐져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보고서는 토론토 도심의 사무실 공실률이 이번 분기에 15.8%로 상승하며, 공급되는 사무실 공간의 증가가 둔화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현재 토론토 다운타운에는 약 450만 평방피트 규모의 매물이 등록되어 있어 사상 최고 수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임차인들은 권리화와 재임대 기회를 통해 사무실 공간 시장에 재진입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CBRE는 최근 공실률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난 4분기 동안 토론토 전역의 전체 공실 공간 중 약 25%는 전대 공간이 차지했다고 보고하고 있습니다.

© Urbanminute Inc.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