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2, 2023

한인 스시 레스토랑의 고객 서비스 문제, 소셜 미디어에서 140만 조회 돌파

토론토에 사는 한 여성이 소셜 미디어에 자신이 방문했던 스시 레스토랑에서의 불쾌한 경험을 공유했는데, 이 글이 140만 번 이상 조회되었습니다.

여성의 이름은 카산드라 마우로(Cassandra Mauro)이며, 그녀는 자신과 친구가 헬스장에서 운동한 후에 배가 고프자 스시 레스토랑을 방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그녀들이 주문한 음식의 양을 보고 웨이터가 "음식이 너무 많다"고 말하자 그녀들은 당황했다고 합니다. 그들은 애피타이저 세 가지와 스시롤 두 가지만 주문했을 뿐이었습니다.

주문이 완료된 후에 웨이터는 그들을 비웃는 것처럼 보였으며, 레스토랑 매니저까지 테이블에 와서 "음식을 너무 많이 주문했다. 이 테이블에 다 안 들어가. 다른 테이블로 이동해야 한다."라고 말했다고 마우로는 주장합니다.

그녀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자리에 남아서 음식을 즐겼으나, 옆 테이블의 셰프가 그들을 비웃는 것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그녀들은 식사를 마치고 팁을 남기고 나서야 얼마나 모욕적인 상황이었는지를 깨달았다고 말했습니다.

@cassmauro Im laughing about this but Paper crane you lost me girly, seriously why were we getting shamed tho #restaurants #kingcity #sushiroll #vaughan ♬ original sound - Cassandra Mauro

업주의 반응

이 사건에 대해 업주는 마우로와 그녀의 친구에게 장문의 사과문을 발표했으며, 대화 중 일부 내용이 번역 과정에서 잘못 전달되었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부정적인 경험을 유발했을 수 있는 댓글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많은 직원이 영어를 제2외국어로 사용하지만, 저희 레스토랑에서 여러분(또는 다른 사람)을 판단하게 만들려는 의도는 결코 없었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라고 Paper Crane Sushi는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이 게시물은 이어서 사업주가 직원들과 이 사건에 대해 논의했으며 직원들의 고객 응대 방식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언어 장벽을 해결하고 단어가 적절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 확인하는 데 시간을 할애하고 있습니다."

한국인이 소유한 Paper Crane Sushi는 이 사건으로 인해 위협과 인종 차별적 괴롭힘이 발생했으며, 이에 따라 소셜 미디어 페이지에서 댓글을 끄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우로는 그녀가 이 사건을 공유하려는 목적이 부정적인 반응을 일으키는 것이 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에게 그녀의 경험을 알리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녀는 또한 레스토랑이 이 사건을 계기로 직원의 서비스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cassmauro Replying to @Kate Stout ♬ original sound - Cassandra Mauro
© Urbanminute Inc.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