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30, 2023

온타리오주 미포드, 물 문제로 비상사태 선포

온타리오주 미포드(Meaford)의 한 지역사회가 자동차 정비소에서 발생한 화재로 환경 문제가 발생한 후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주민들은 수도 물을 마시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습니다.

이 지방 자치 단체는 화재로 인해 오염물질이 토양으로 침투하고 화재 현장의 잔여물이 수계로 유입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비상사태 선포로 인해 이 상황에 대해 더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권한이 부여되었습니다.

지방 자치 단체는 환경부가 지역 상수도의 안전성을 확인할 때까지 '음용금지' 주의보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민들은 지역 커뮤니티 센터에서 생수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Urbanminute Inc.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