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5, 2023

온타리오 여성,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스마트폰 판매하다가 12,000달러 사기당해

스카버러에 사는 빅토리아 가르시아-고메즈는 중고거래 사이트 키지지(Kijiji)에서 스마트폰을 팔려 하다 1만 2,000불을 사기당했습니다.

그녀는 구글 픽셀 7을 600달러에 올린 후, 누군가가 구매하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그녀가 링크에 은행 정보를 입력하고 제품을 보내라는 지시를 따랐을 때, 은행에서 연락이 와서 그녀의 계좌에서 1만 2000불이 인출되고 있다고 알려주었습니다.

키지지는 사기 행위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사기를 예방하기 위해 전담 지원팀과 다양한 기술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사용자들이 키지 내에서 거래하고, 전화번호 공유의 위험성을 이해하며, 사기나 불필요한 전화에 주의할 것을 권고합니다.

험버 칼리지의 사이버보안 전문 교수인 프란시스 심스는 안전하거나 신뢰할 수 있는 링크가 아니면 클릭하지 말고 개인 정보를 입력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가르시아-고메즈의 해당 몬트리올 은행은 계정 정보, PIN, 온라인 뱅킹 비밀번호 등의 보호는 고객의 책임이라고 말했습니다.

은행이 사례를 검토한 결과, 사기로부터 손실된 12,000달러를 그녀에게 돌려주기로 결정했습니다.

가르시아-고메즈는 이런 처리 결과에 대해 덕분에 많은 부담이 줄어들었다고 표현했습니다.

© Urbanminute Inc.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