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3, 2023

아일랜드, 세계 최초로 술병에 암 위험 및 건강 정보 경고 라벨 부착

아일랜드는 술병에 암 위험과 그 외의 건강 관련 정보를 담은 경고 라벨을 부착하는 세계 최초의 국가가 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라벨에 칼로리 정보, 임신 시 음주의 위험성, 간 질환, 그리고 치명적인 악성 종양에 대한 경고를 포함할 계획이며, 이 정책은 2026년 5월까지 실행될 것입니다.

아일랜드 보건부 장관인 스티븐 도넬리는 이러한 건강 정보와 경고가 이미 다른 식품 및 음료 패키지에 포함되어 있는 것처럼, 이제는 주류 제품에도 동일한 기준이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7년에는 경증에서 중등도의 음주로 인해 약 23,000건의 새로운 암 진단이 나왔고, 그 중 절반이 여성 유방암이었습니다.

또한, 전세계적인 연구에 따르면 2020년에 캐나다에서 알코올 섭취가 유방암, 대장암, 직장암 등 새로운 암 발병 7,000건과 연관되어 있었습니다.

이런 이유로 캐나다 약물 사용 및 중독 센터(CCSA)는 이번 1월에 알코올 섭취 가이드라인을 수정, 하루 2잔에서 주간 2잔 이하로 줄였습니다. 이 새 가이드라인은 술을 더 적게 마시면 알코올과 관련된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난 2월, 캐나다 의학 협회 저널은 캐나다 보건부에 모든 알코올 음료에 경고 라벨을 부착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CCSA는 "소비자는 구매하는 제품의 건강 및 안전에 대한 명확한 정보를 알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여론 조사에 따르면, 캐나다인의 대다수는 가이드라인이 업데이트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음주 습관을 바꾸지 않고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 Urbanminute Inc.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