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19, 2023

동물 입양 장려를 위한 독특한 광고 캠페인: 지하철역에서 만나는 동물 친구들

토론토 대중교통 위원회(TTC), 토론토 동물 서비스, 그리고 펫 밸류(Pet Value)는 반려동물 입양을 장려하고 책임감 있는 반려동물 소유를 강조하기 위한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반려동물은 가정에 즐거움과 사랑을 줍니다. 그리고 동물을 입양하는 것은 그 동물에게 두 번째 기회를 주는 것이며, 다른 돌봄이 필요한 동물들을 위한 공간을 만드는 것입니다."라고 제니퍼 맥켈비(Jennifer McKelvie) 부시장이 말했습니다.

이 캠페인에서는 귀여운 고양이, 개, 기니피그, 토끼 등의 이미지를 사용하여 Spadina 역의 광고판에 그려집니다. 이 이미지들은 6월 15일까지 볼 수 있습니다.

각각의 동물은 TTC 지하철역의 이름을 따서 이름을 붙였으며, 그들의 성격은 주변 지역의 특성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제인"이라는 이름의 2살 버니즈 마운틴 견종은 밤늦게까지 놀기를 좋아하고, 기니피그 "클레어"는 춤추는 것을 좋아합니다. 이런 동물들은 토론토 동물 서비스에서 입양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동물들을 대표하고 있습니다.

토론토 동물 서비스에서는 현재 20마리의 동물들이 입양 대기 중이며, 이 수치는 매일 변합니다.

토론토시는 반려동물을 입양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어떤 돌봄이 필요한지, 그리고 반려동물이 현재 생활 방식에 얼마나 잘 맞는지를 고려해보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토론토 동물 서비스에서 동물을 입양하고 싶은 사람들은 전화로 만남을 잡을 수 있고, 토론토시의 반려동물 입양 웹사이트에서 더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 Urbanminute Inc.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