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15, 2023

보험 가입된 새 차 도난 후 1만 달러 지불 요청

보험에 가입했음에도 불구하고 금융 회사에서 새 Jeep차를 도난당했다는 이유로 1만 달러를 지불하라는 요청을 받은 온타리오의 한 남성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온타리오주 Etobicoke에 사는 Viktor Dokaj는 새 Jeep차를 구입하게 되어 매우 기뻤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다음날 아침 아내가 밖에 나갔을 때 차는 사라져 있었습니다. Dokaj는 경찰에 신고하고 보험사에 전화했습니다.

보험회사에 연락한 결과 6만 1,000달러를 주기로 했지만 대출 계약에 따라 총 재정적 약정액은 7만 1,000달러라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차액 1만달러를 지불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Dokaj는 "소유하지도 않고, 가지고 있지도 않고, 사용하지도 않는 물건에 대한 비용을 지불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캐나다 보험국(IBC)은 사람들이 높은 이자율로 장기 대출을 받으면 보험이 자동차 손실은 보상하지만 대출금은 보상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고 말합니다.

"이와 같은 전손이 발생하면 자동차의 가치와 아직 갚아야 할 금액 사이에서 거꾸로 마이너스 위치에 놓일 수 있습니다."라고 IBC의 Anne Marie Thomas는 말했습니다. 또한 이러한 손실을 보상하기 위해 추가 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차량을 구매할 때는 대출비용, 이자, 등 모든 조건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차량이 폐차되거나 도난당한 경우 보상금이 전체 손실을 보상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점을 항상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 Urbanminute Inc.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