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3, 2023

토론토 한인 배우, 죽은 너구리 제거를 2주 기다림

CBC의 '킴스 컨비니언스'에서 엄마 역으로 잘 알려진 토론토 배우 윤진희씨는 이웃에 죽은 너구리를 치워달라고 동물 서비스에 전화한 이후 오랜 기다림을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윤 씨는 제거 요청을 제출한 지 9일 후인 4월 28일에 처음으로 트위터를 통해 우려를 표현했습니다. 첫 게시물을 올린 지 12일이 지난 화요일, 윤 씨는 트위터 팔로워 수가 4만 명을 넘어섰다고 업데이트했습니다. 윤 씨는 "너구리 옆을 지날 때마다 패배감을 느낀다"고 적었습니다.

토론토 동물 서비스(TAS)는 많은 수의 서비스 요청으로 인해 사체 수거 작업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4월 23일부터 웹사이트에 게시된 공지에 따르면 사유지에서의 사체 수거 서비스는 스컹크, 너구리, 코요테, 사슴 같은 대형 야생동물 사체로 제한된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수요일 현재, 토론토시는 죽은 동물 제거 요청에 대응하는 데 최대 5일이 걸린다고 밝혔습니다.

평균 응답 시간은 대부분의 경험을 반영한 것이지만, 지난 4월 말 TAS 웹사이트에 올라온 공지사항에 따르면 시신 수거 대기 시간이 최대 2주까지 걸릴 수 있다고 했는데, 이는 윤 씨의 경우와 비슷한 상황입니다.

토론토 동물 서비스는 인력 제한과 살아있는 동물과 관련된 전화의 우선 순위로 인해 긴 대기 시간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현제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3~4명의 직원이, 오후 6시부터 새벽 1시까지는 2명의 직원이 현장에 배치되어 있으며, 아프거나 다친 동물에 대한 서비스 요청을 우선적으로 처리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Urbanminute | 어반미닛

캐나다의 이야기를 함께 만들어갑니다

주간 TOP기사

© Urbanminute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