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28, 2023

핫도그 판매대에 4,415달러 벌금 받은 연방 노조

파업 중인 연방 근로자를 대표하는 노조는 4월 19일 파업이 시작된 이후 부칙 위반으로 총 4,415달러의 벌금과 함께 8장의 티켓을 발부받았습니다. 

이 중 5장은 지난 이틀 동안 Wellington과 Elgin 거리 모퉁이에 있는 총리실 밖에서 핫도그 판매대를 운영했다는 이유로 발부되었습니다. 

핫도그 그릴의 주인인 J.P. Surette는 지난 금요일 피켓 시위대에 핫도그를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수레트는 지금까지 판매대를 운영하는 데 약 1,200달러를 사비를 사비를 썼지만, 그중 일부는 노조원들의 기부를 통해 돌려받았습니다. 

시의 조례 및 규제 서비스 책임자인 Roger Chapman은 수요일에 불만을 접수한 후 조례 담당 공무원이 총리실 앞 인도에서 텐트와 테이블을 철거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텐트와 테이블이 철거되지 않은 후 두 차례에 걸쳐 615달러의 과태료가 부과되었습니다.

시 소유지에서 스피커를 사용한 것에 대한 구두 경고도 발부되었습니다. 모든 집행 조치는 경찰관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 개인으로 인해 발생했습니다.

노조의 수도권 지역 담당 부사장 Alex Silas는 이 티켓이 파업 기간 내내 "부당하고 불공정한" 단속에 대한 더 큰 문제를 나타낸다고 말했습니다. 

목요일에는 접이식 의자와 캐노피 텐트를 설치했다는 이유로 노조에 두 장의 티켓이 더 발부되었습니다. 

지난 금요일에는 바니에에서 피켓 시위대를 지지하기 위해 자동차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한 노조원에게 110달러의 '불필요한 소음' 티켓이 발부되었습니다. 

Silas는 파업 기간 내내 경찰의 존재가 "매우 위협적이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티켓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계획입니다.

© Urbanminute Inc.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