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28, 2023

에어캐나다에서 요금에 4,000달러의 할증료를 추가한 후 충격을 받은 여성

Shannon Proudfoot은 에어캐나다에서 항공편을 예약하려다가 항공권 가격보다 더 비싼 '엄청난 항공사 할증료'가 부과되어 좌절했습니다. 그녀는 구매가 끝날 무렵 항공권 가격에 4,050달러의 항공사 추가 요금이 부과되자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녀는 다른 날짜와 항공편을 선택하여 수수료를 낮추려고 했지만 투명성이 부족하여 더 저렴한 대안을 찾지 못했습니다.

다른 트위터 사용자도 에어캐나다 프로모션 혜택을 받을려다가 2,220달러의 항공사 추가 요금이 부과되는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습니다. 이러한 사례는 비단 어제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캐나다 교통법에 따라 항공사는 소비자가 항공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지불해야 하는 모든 세금, 수수료 및 요금을 포함한 총 가격을 투명하게 표시해야 합니다.

Proudfoot은 자신의 경험이 이 조건에 "직접적으로 위배"된다고 말합니다.

캐나다 교통국이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소비자에게 제시되는 첫 번째 가격은 반드시 총 가격이어야 한다"고 설명합니다.

이 규정을 위반하는 항공사는 지정 집행관이 유죄로 판단할 경우 개인당 5,000달러에서 25,000달러에 이르는 행정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에 에어캐나다는 요금은 항상 세금, 할증료 및 정부 수수료를 포함한 총 구매 가격으로 aircanada.com에 표시된다고 답변했습니다.

또한 "검색 과정 시작부터 가격이 올인되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스크린샷도 포함했습니다.

Source

Urbanminute | 어반미닛

캐나다의 이야기를 함께 만들어갑니다

주간 TOP기사

© Urbanminute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