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tal-health services come too late, experts say, after uptick in violence
April 25, 2023

정신 질환과 폭력: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는 주장

최근에 폭력을 형사 사법 문제보다는 공중 보건 문제로 취급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여전히 경찰은 폭력을 범죄로 '규정'하고 있으며, 캐나다 전역에서 발생하는 폭력 사건은 심각한 범죄가 발생할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정신 질환을 조기에 치료해야 할 필요성을 보여줍니다.

범죄학자이자 건강 연구원인 Amanda Butler는 대부분의 폭력 행위는 정신질환자가 저지르는 것이 아니며, 정신질환자는 폭력이나 자해의 피해자일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주 정부 보고서에 따르면 BC주의 비폭력 범죄 심각도 지수 점수(non-violent crime severity index score)는 2021년에 7.55퍼센트 하락한 반면 폭력 지수 점수(violent index score)는 4.32퍼센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밴쿠버의 낯선 사람 공격은 2019년에 비해 2020년과 2021년 사이에 35퍼센트 증가했습니다.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대다수의 사람들은 범죄나 폭력에 연루되지 않지만, 정신 장애와 폭력 사이에는 상당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일부 문제에 대해 "상당한 진전"을 이루었지만 폭력 문제를 직접적으로 억제 할 수있는 영역에서 더 많은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Johnny Morris (캐나다 정신건강협회 CEO)는 저렴하고 안전한 주택 제공, 정신질환의 초기 단계와 후기 단계 사이의 치료 격차 해소, 위기에 처한 사람들을 위한 사회의 대응 이 세 가지 해결책을 제안합니다.

Butler는 이에 동의하며 또한 빈곤 감소 솔루션에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필연적으로 악화 위험을 높이고 폭력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이러한 절망적인 위치에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는 것이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Urbanminute Inc. 2022-2023 All Rights Reserved
어반미닛의 모든 글들은 캐나다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