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10, 2024

온타리오, 콘도 구입 후 2년 만에 25% 손실

최근 온타리오 부동산 시장의 활동이 둔화되면서 많은 주택들이 원래의 매매가보다 훨씬 낮은 가격에 팔리고 있습니다. 이런 사례 중 하나는 벌링턴의 탠슬리(Tansley) 지역에 있는 2베드룸, 2배스룸 콘도로, 1,000제곱피트의 이 콘도는 처음에는 $865,000에 팔렸지만, 최근 $645,000에 다시 판매되었습니다. 이는 단 2년 만에 $220,000, 즉 25%의 손실을 기록한 것입니다.

  • 초기 판매가: $865,000 (2022년)
  • 재판매가: $645,000 (2024년)
  • 손실액: $220,000
  • 손실률: 25%

최근 몇 주 동안, 브램튼과 오크빌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브램튼의 한 3베드룸 아파트는 9번의 판매 시도 끝에 $238,000의 손실을 기록하며 판매되었습니다. 또한, 오크빌의 글렌 애비(Glen Abbey) 지역에 있는 1베드룸, 1배스룸 유닛은 $237,000의 손실을 입었고, 토론토의 한 콘도는 2년 전 가격보다 $305,000 낮은 가격에 팔렸습니다.

캐나다 부동산 협회(CREA)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 전역의 많은 주택 시장에서 월간 주택 판매가 약간 감소한 상태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출처: BlogTO

Image(s) and media content(s) in this post may be subject to copyright.
최근기사
뉴스, 정치
부동산, 경제
음식, 명소
예술, 문화
의료, 건강
유학, 이민
linkedin facebook pinterest youtube rss twitter instagram facebook-blank rss-blank linkedin-blank pinterest youtube twitter instagram